알림마당






'2021 청정대기 국제포럼' 6일 개최…수원컨벤션센터

2021-09-06


associate_pic


2021 청정대기 국제포럼.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2021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동아시아 청정대기, 푸른 미래를 켜다 ON-AIR

(온에어)'를 주제로 6~9일 나흘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유엔환경계획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UNEP-ROAP)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국경을 초월한 '동아시아권 호흡공동체'를 구축하고 경기도 대기질 개선 정책성과를 공유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13개국 국내·외 환경전문가, 유엔환경계획(UNEP) 국제기구 관계자, 동아시아 지방정부(일본 가와사키,

 인도네시아 등), 학계, 도민 등 5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 보도자료 바로가기



6일 오후 3시 공동개회식을 시작으로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가 참여하는 '대기질 인식 포럼'을 진행,

 해외 대기질 국제 협력방안과 국내 관리정책 사례 등을 공유한다. 개회식에서는 데찬 쉐링(Dechen Tsering) 

유엔환경계획(UNEP) 아·태본부 사무소장과 하타케야마 대기오염 연구 아시아센터(ACAP) 국장이 기조연설을 한다.


2일차에는 'APCAP(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파트너십) Joint Forum' 사전행사로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및 토크콘서트 

▲UNEP 수도권-대기질 공동연구 관련 기술 자문 

▲국내·외 대기환경 분야 학술세션 등이 진행된다.


3~4일차에는 'APCAP Joint Forum' 개회식이 개최되며, 박대근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이 

'경기도형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계획 및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성남 경기도 환경국장은 "2018년에 이어 세 번째인 '2021 청정대기 국제포럼'은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 

국제기구, 동아시아권 지방정부, 학계, 시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포럼에서 경기도 대기관리 정책의 우수성이 국제적으로 인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파트너십(APCAP)과의 지속적 교류를 통해 국제적인 협력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지난해 12월 서울시·인천시·유엔환경계획(UNEP)과 공동으로 

'UNEP-수도권 대기질 개선 공동평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이메일 : info_hyun@mincmc.com

Copyright ⓒ Clean Air International Forum 2021 . All Right Reserved.